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협회소식

로케이션 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보도자료]한국블록체인협회 창립총회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18.03.27
  • 조회수 4524

한국블록체인협회가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26일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초대회장으로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을 선출했다. 진대제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제 2의 반도체'이자 '제 2의 인터넷 혁명'을 이끌 핵심기술이라며, 블록체인 산업은 '21세기 미래산업의 핵심분야'라고 강조했다.

진 회장은 "뛰어난 정보보안성과 거래안정성과 편의성에 기반한 블록체인 산업은 21세기 미래산업의 핵심분야"라며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투자와 기술개발이 필요한 신산업 영역"이라고 말했다.

최근 사회문제로 불거진 암호화폐의 투기성 논란에 대한 정부의 우려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블록체인이라는 신기술 분야의 성장 동력이 정부의 과도한 규제로 꺼져서는 안된다고 언급했다.

진 회장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정확한 사회적 이해가 형성되기도 전에 암호화폐의 투기성이 먼저 새로운 사회문제로 대두됐다"며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 없는 '묻지마' 투자는 도박과 다를 바 없다는 정부의 우려에 상당한 공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협회의 역할에 대해 진 회장은 "협회가 정부와 업계 양자의 효율적인 소통창구가 될 것"이라며 "회원사들이 신규 업체의 지원 육성을 위해 투자하도록 유도해 건강한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21세기 4차 산업의 가능성을 미리 예단하고 막아버리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적절한 예측과 전망을 제공하는 역할 역시 우리 협회가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영업질서 유지 및 분쟁의 자율조정을 위해 자율규제위원회를 설치하고 초대 자율규제위원장으로 전하진 전 국회의원이자 전 한글과컴퓨터 대표를 선임했다.

전 위원장은 암호화폐 시장의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책임감 있는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거래 수익을 목적으로 한 영업장이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을 홍보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주는 전초기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블록체인에 기반한 신뢰인터넷 세상의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는 사명감으로 블록체인 생태계에 필요한 시장과 지원자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 위원장은 국내 암호화폐 투자행태에 대해서는 경고의 목소리를 냈다. 20여 년 전 IT버블의 흥망성쇠를 현장에서 직접 경험했던 그는 지금의 암호화폐 투자행태는 IT버블 때의 '묻지마 투자'와 다르지 않다고 경고했다.

전 위원장은 "'묻지마 투자'에서 수익을 봤다면 그것은 도박판에서 운 좋게 좋은 패를 집은 것과 마찬가지"라며 "그런 행운은 오래 가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협회는 새로운 임원진도 소개했다. 사외이사에 인호 고려대 교수 겸 한국블록체인학회장을, 감사에는 김홍기 전 삼일회계법인 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겸 KCERN 이사장을 비롯해 전광우 전 금융위원장, 서동원 전 규제개혁위원장, 이상일 전 국회의원, 오세인 전 광주고검장은 고문에 선임됐다.

거래소 회원의 영업행위와 관련된 민원분쟁의 자율 조정을 위해 자율규제위원회 산하에 설치된 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에는 형태근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선임됐다. 준법정보센터장에는 송강호 전 경찰청 수사국장이 선임됐다.

자문위원단에는 김영린 NH농협은행 상근감사위원, 최수만 전 한국전파진흥원장, 김정혁 전 한국은행 전자금융팀장, 최화인 3F 컴퍼니 대표, 이정무 전 민중의소리 편집국장, 최낙훈 미국변호사 겸 브뤼셀 유럽연합 공정거래위원회 ICT 규제담당관, 김승한 IBK기업은행 사내변호사, 박병종 콜버스랩 대표, 강현정 크립토서울 운영자, 문영훈 블록체인ers 공동대표 등이 선임됐다.

한편 협회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27개사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술 관련 스타트업, 공공기관 등 총 60여개 회원사가 속해있다. 대기업 롯데정보통신(현대정보기술), 중견기업 아이티센도 회원사로 포함돼 있으며, 지란지교시큐리티, 진앤현시큐리티 등 보안 관련 업체들도 가입했다. 공공부문에는 대전시 등이 있다. 끝.

  • T. 02 - 6412 - 4778~9
  • F. 02 - 6412 - 4776
  • E-mail. kbca@kblockchain.org